Press Releases

Home > News > Press release


서울시, 첫 CES 참가…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11 Feb 2020
view counts 264

Please click here to read the news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서울시가 국내 20개 혁신기업과 올해 최초로 참가한 ‘CES 2020’에서 총 1481만 달러(한화 약 175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나 계약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7일 밝혔다.

CES(Consumer Electronic Show)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다. 서울시는 올해 CES에서 ‘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Smart city & Smart life)’를 주제로 자체적인 ‘서울관’을 최초로 운영했다.

서울시는 올해 CES에 처음으로 참가하며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인정한 20개 혁신기업과 동행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디지털 시민시장실’ 직접 시연에 나서 서울의 스마트기술을 전면 홍보하는 등 전폭적인 지원에 나선 바 있다. 현장에서 약 1000건의 투자상담(총 945건)도 이뤄졌다.

서울시는 CES 첫 참가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업계와 미디어 등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서울의 스마트기술과 선도적인 스마트시티로서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렸다고 평가했다.


CES 서울관 1기로 참여한 이경학 워프솔루션 대표는 “CES행사가 끝난지 한달이 지났지만 아직도 국내업체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에서 미팅요청이 지속적으로 들어오고 있다”며 “향후 협업가능한 잠재 파트너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해외진출의 성공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이런 성과를 토대로 CES 참가를 정례화하고 참여기업도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CES 서울관 1기 참여기업들과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지원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CES 서울관 동행기업 사후간담회’를 7일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갖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CES 서울관 첫 운영을 통해 서울의 유망 혁신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도 당당히 경쟁할만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충분히 갖췄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보다 폭넓은 기회를 통해 유니콘 기업,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CES 참여를 정례화하고 참여기업 수도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hoigo@heraldcorp.com


관련뉴스 전체보기 >

[업코리아]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 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아시아뉴스통신]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진행" 참여... 

[뉴스렙]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 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전자신문] 서울시, CES서 1500만달러 투자유치 협의···참여 정례화 

[투어타임즈]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 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환경미디어]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 여 발길… 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위클리오늘]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 총 1481만 달러 투자·계약 협의 중 

[충청리뷰] 서울시, 첫 'CES 서울관' 5만여 발길 

ABOUT US

Tel. +82-2-532-2555  | Fax. +82-50-8090-2065 | warps@warpsolution.com
12F, 56, Seongsuil-ro (BY Center), Seongdong-gu, Seoul, 04782, Republic of Korea